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BILLBOARD KOREA
NEWS
자동차 안무를 탄생시킨 위켄드와 조력자들
MAY 25, 2021 Billboard

위켄드The Weeknd는 매번 상상을 뛰어넘는 퍼포먼스로 시청자의 감탄을 끌어낸다. 2020 MTV 비디오 뮤직 어워즈에서는 뉴욕 허드슨 야드에 위치한 엣지 Edge 빌딩 옥상에서 ‘Blinding Lights’를 부르며 장관을 연출했다. 서반구에서 가장 높은 전망대에서의 공연은 보는 사람마저 아찔하게 만들었다. 2020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는 폭발하는 불꽃 사이를 유유히 걸으며 ‘Save Your Tears’, ‘In Your Eyes’를 들려주었다.

 

그 가운데서도 가장 위험하고 아찔했던 퍼포먼스를 꼽으라면 아마 2021 빌보드 뮤직 어워즈(이하 BBMAs)에서 선보인 무대가 아닐까. 위켄드는 빈티지 자동차와 세미 트럭의 소음 속에서도 전혀 흔들림 없이 노래를 이어갔다. 감독을 맡은 알렉스 릴 Alex Lill과 찰리 모스 Charlie Morse는 어떻게 이 모든 것이 가능했는지 들려주었다.

 

릴과 모스는 ‘자동차 안무’의 아이디어를 처음 떠올렸을 때를 회상했다. 그들의 비전을 팀에게 보여주기 위해 스토리보드를 작성했다. “이 그림(아래)은 자동차를 가지고 만들 수 있는 여러 모양을 생각하다가 나왔어요. 전 배열을 잘 보여주기 위해 이것저것 시도하고 있었는데, 공중에서 촬영하면 여러 놀이(자동차 안무)를 보여줄 수 있을 거라 생각했죠.” 그렇게 탄생한 것이 드론 촬영 샷이다. 

 

“영감을 받은 것 중 하나는 1950년대 싱크로나이즈드 수영 선수였어요.” 릴은 설명을 이어갔다. “그러니 이건 일종의 재구성이었죠. 우리는 정신없이 빨리 흘러가는 그림은 지양했고, 합이 잘 맞으면서 우아하게 보이길 원했어요. 그리고 이런 일에 익숙하지 않은 스턴트 드라이버와 함께 작업하는 게 무척 흥미로웠고요.”

Courtesy of Alex Lill
 

릴과 모스는 스턴트 코디네이터 찰스 그리샴 Charles Grisham(트와일라잇, 다크 나이트 라이즈, 잭애스 등 출연)과 긴밀하게 협력했고, 21명의 스턴트맨과 작업했다. 8시간씩 이틀 동안 리허설을 했고, 시상식 바로 전날인 월요일에 모든 촬영을 마쳤다. 릴은 “우린 이제 사전 제작에 너무 익숙해졌죠.”라며 웃었다. 

 

그러나 리허설이 시작되기 전 프로듀서 브렌단 가렛 Brendan Garrett은 중요하고 어려운 작업을 수행해야 했다. 동일한 디자인의 자동차 20대를 찾아야 했던 것. 그것도 빨간색과 흰색으로만 말이다. 릴은 “가렛은 촬영용 차량을 구할 수 있는 주요 장소들을 다녔는데, 모두 ‘찾기 어려울 거야. 행운을 빌어.’라고 했어요.”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결국 그는 온라인에서 판매되는 자동차를 일일이 검색한 끝에 4~5일 만에 20대를 찾았어요. 물론 빈티지 자동차였죠. 언제 부러질지 모르는 파리 목숨이나 다름없었어요.” 그래서 촬영 현장에는 나스카 Nascar 정비팀이 있었고, 그들은 스턴트맨들이 어떠한 오류 없이 조정할 수 있게 각 차량에 동일한 브레이크가 탑재됐는지 확인했다. 

 

각 리허설을 마칠 때마다 자동차 속도는 점점 빨라지기 시작했다. 촬영 전날 릴은 (시속 25마일의) 자동차와 트럭이 위켄드 쪽으로 더 가까워지면 어떻겠냐고 묻기까지 했다. “우리 좀 더 위험하게 만들어보는 건 어때요. 더 멋지게 보일걸요? 위켄드는 주저하지 않았다. 

 

릴과 모스는 1년 넘게 위켄드와 함께 일했다. 특히 펜데믹으로 인해 사전 촬영을 많이 했는데, 위켄드는 폭죽과 자동차 엔진 옆에서 노래를 불러야 하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항상 라이브로 불렀다고 한다. 모스는 이렇게 말했다. “그것은 그를 증명하는 일 입니다.” 

 

두 감독이 위켄드와 함께 일하는 것을 좋아하는 또 다른 이유는 뭘까? “그는 자신이 신뢰하는 사람과 일할 거예요.” 릴이 말했다. “그리고 일단 그의 신뢰는 우리를 미치게 만듭니다.”  

이어서 모스는 “촬영 당시 위켄드는 자신의 옆을 달리는 차에 대한 신뢰가 컸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전혀 긴장하지 않은 것처럼 보였고, 그 모습을 보고 있는 우리가 이상한 기분이 들었죠. 왜냐면 차들이 그의 옆을 쌩하니 달리는데도 그는 침착했어요. 또 평정심을 유지하고 천천히 걸어 나갔으며 뒤돌아보지 않았어요. 정말 놀라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