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BILLBOARD KOREA
NEWS
함성으로 가득 찬 뉴욕... BTS ‘2019 굿모닝 아메리카 서머 콘서트’서 공연
MAY 16, 2019 By Erica Chung, Billboard Korea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아침 뉴스 프로그램 ‘굿모닝 아메리카(Good Morning America)’가 개최한 서머 콘서트의 첫 주자로 나섰다.

‘굿모닝 아메리카 서머 콘서트’는 미국 ABC 방송국의 ‘굿모닝 아메리카’가 매년 주최하는 여름 콘서트로, 올해는 5월 15일부터 8월 30일까지 열린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5일(현지 시간) 뉴욕 맨해튼 센트럴파크의 야외 공연장 ‘럼지 플레이 필드’에서 펼쳐진 ‘굿모닝 아메리카 서머 콘서트’ 첫 무대에 올라 신곡 ‘Boy With Luv’와 ‘불타오르네(FIRE)’ 2곡을 열창했다. 

본격적인 무대에 앞서 진행자는 “방탄소년단의 ‘페르소나(Persona)’ 앨범이 빌보드 200 차트에서 (1년 안에) 세 번째 1위를 차지하며 비틀스에 견줄만한 기록을 세웠다”고 평가했고, 이에 RM(알엠)은 “그들과 이름이 함께 언급되는 것이 무척 영광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Boy With Luv’를 설명해달라는 말에 RM은 “사랑에 빠진 순간의 기쁨을 찾는 노래이면서, 무엇보다도 팬 아미(ARMY)를 위한 팬 레터”라고 소개했고, 헌신적이고 열성적인 팬들을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뷔(V)는 “팬들은 우리에게 영감을 주는 존재”라고 덧붙이며 아미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현재 방탄소년단은 이미 지난해 한 번 출연한 ‘굿모닝 아메리카’를 비롯해 NBC 방송의 ‘엘렌 드제너러스 쇼’와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 ABC 방송 ‘지미 커멜 라이브’, CBS 방송 ‘더 레이트 레이트 쇼 위드 제임스 코든’ 등 미국 3대 방송사를 모두 섭렵한 상태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오는 18일과 19일 뉴저지 메트라이프 스타디움에서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투어를 이어간다.



아래는 진행자 마이클 스트라한과 로빈 로버츠가 방탄소년단과 나눈 대화 전문이다.


마이클 스트라한(Michael strahan) 

“지금부터 ‘GMA’ 여름콘서트 시리즈 개막을 알리는 ‘BTS’의 진, 슈가, 제이홉, 알엠, 지민, 뷔, 정국과 함께 '굿모닝 아메리카'가 함께 하겠습니다.”


방탄소년단(BTS)

“안녕하세요, BTS입니다.”


마이클 스트라한

“다시 쇼에 나온걸 환영해요.”


로빈 로버츠(Robin Roberts) 

"환영합니다."


마이클

“이번에도 함께 하게 돼서 기쁩니다. 여기 계신 모든 분들이 여러분을 보기 위해 캠핑하면서 밤을 샜다고 합니다. 미국에서 한창 월드 투어, ‘Love Yourself: Speak Yourself’를 진행중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이번주에는 뉴저지의 메트라이프 스타디움(Metlifestadium)에서 공연을 하는데, 지금 심정이 어때요?”


정국

“너무 좋습니다. 꿈만 같아요!”


제이홉

“메트라이프 스타디움에서 빨리 공연하고싶어요.”


로빈

“마이클이 말했듯이 지난주부터 일주일 내내 사람들이 캠핑을 하면서 여러분을 기다렸다고 합니다. 세계 어디를 가도 환대를 받네요. 이렇게 열정적이고 헌신적인 팬덤을 가진 기분이 어때요?”



“저희 팬이 최고입니다. 아미(ARMY)는 저희에게 힘을 주죠. 여러분 사랑합니다.”


RM

“저희를 기다려줘서 감사합니다.”


로빈 

“그것도 빗속에서 말이죠!”



“정말 감사합니다!”


RM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마이클

“최근 ‘Map of the soul: Persona’가 빌보드에서 (1년 안에) 세 번째로 1위를 한 앨범이 되었습니다. 비틀스와 함께 이름을 올리게 됐는데 소감이 어떠한가요?"


RM

"저희 또한 비틀즈의 팬입니다. 누가 아니겠어요, 저희는 전설적인 밴드 비틀스와 같이 언급되는 것 조차 조심스럽습니다. 저희는 그냥BTS입니다. 당연히 비틀스를 사랑하고요.”


방탄소년단은 인터뷰 내내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고, 21세기 비틀스로 여겨지는 현 상황에서도 겸손을 잃지 않았다.  


로빈

"이렇게 많은 팬들이 있고 큰 성공을 거뒀는데도 참 겸손한 모습이시네요. 여러분, 곧 ‘Boy with luv’ 무대 이어집니다. 진정하세요! 방탄소년단은 뮤직비디오를 내고 24시간 만에 최다 조회수를 기록했습니다. 이번 무대에서 부를 노래에 대해 설명해주시죠."


RM

"해당 곡은 사랑에서 행복을 찾고, 연인이 뭘 먹었는지, 지금은 뭐 하고 있는지… 이런 사소한 궁금증을 담은 노래입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Boy with Luv’는 저희 방탄소년단이 아미에게 보내는 팬레터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게 가장 중요한 부분이에요."


로빈

"여러분들의 노래에는 항상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있군요."


마이클

"항상 긍정적인 메시지가 있네요."



news@billboardkpop.com

Copyright ⓒ Billboard Korea

무단전재-재배포금지